조회수 : 250 
 

겨울 원정대

가끔 텔레비전에서 본다, 파미르 고원의 협곡을 따라 길을 가는 다큐제작진의 모습, 그런 것을 상상하면서 그렸다. 바람이 강해서 절벽의 경사면엔 눈이 많이 쌓여 있지 않다. 협곡길은 젖어있다, 미끄러울 것이다. 앗차-하면 끝. 하늘은 구름 한 점 없고 차갑게 빛나고 있다. 공기 밀도가 약할 것이다. 숨이 가빠지는 느낌. 젊은 날의 꿈과 로망을 그림으로 옮겨보았다. 먼 옛날 서역 천축국으로 불경을 구하기 위해 죽음의 타클라마칸 사막을 건너 파미르 고원의 협곡을 따라 길을 갔던 구법승들, 나 호호당도 그렇게 길을 가다가 도중에 죽으면 그것으로 충분하리란 생각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들이 생겨나자 그건 말도 안 되는 생각이라 여겼다. 그러니 이렇게 그림으로 환타지를 구현해본다. 오늘 아침부터 세게 겨울로 들어가던 데, 계절에 맞게 즐겨주시길. (그림 종이는 파브리아노 핫프레스 300그램, 사이즈는 30 곱하기 45 센티미터.)

 
[1][2][3] 4 [5]..[816] >>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