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우연과도 같은 필연--노 대통령의 일을 보면서 _  2009.4.20  / 조회 8999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잔뜩 궁지에 몰리고 있다.  지금으로부터 5 년 전 2004 년 3월 11일, 노 대통령은 별 볼일 없는 시골사람에게 좋은 학교 나온 사람이 비굴하게 인사청탁 같은 거 하지 말라고 공개 면박을 주었던 사건이 있다. 그래서 이 날을 노 정권 몰락의 기산일로 잡았다고 명리 칼럼에 쓴 적이 있다.  ...
15. 검에 대해(2)--무협 시리즈 제2회 _  2009.4.18  / 조회 4662
저번 글의 주제였던 검에 대한 얘기를 잇고자 한다.  고대로부터 검은 일종의 신앙적 배경을 지녀왔다.  검은 백번을 정련한 금속으로 만들어진다. 고대인들에게 있어 야금술은 최고의 하이테크였다. 물질을 다루는 인간은 그 과정이 어려울수록 나중에 가서는 그 물질과 하나가 되는 체험을 하게 된다.  ...
14. 호호당은 好色(호색)하고 好生(호생)한 지라 _  2009.4.17  / 조회 4822
아침 사무실에 나오는 길, 아침마다 차로 태워다주는 아내가 고속도로 곁으로 난 둑방 길을 달리다가 만발한 철쭉과 진달래를 보면서 나중에 저런 꽃들을 잔뜩 심은 정원을 가꾸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말을 건네 왔다.  나는 웃으면서 답했다.  “이 순간에 내 것이야 내 정원이야 생각하고 그냥 즐기라구, 그...
13. 검에 대해--무협 시리즈 제1회 _  2009.4.17  / 조회 5306
무협의 세계는 우리에게 두 가지로 다가온다.  하나는 역사 속에 실재했던 무협의 세계, 또 하나는 중국 무협지와 홍콩 무협영화를 통해 우리 마음속에 만들어진 가공의 무협 세계가 있다. 나는 이 두 가지 모두에 대해 얘기하려고 한다.  왜 이런 글을 쓰는가 하고 묻는다면 사실 별로 할 말이 없다. 그저 어...
12. 곡우에 비 내리니 天地交泰(천지교태)라! _  2009.4.16  / 조회 5274
어제 진종일 비가 내렸다. 제법 거센 빗방울이다가 보슬비로 변하고 다시 세찬 모습도 보이더니 가랑비로 변해갔다.  4월 20일은 穀雨(곡우), 곡식을 자라게 하는데 좋은 비라는 뜻, 한 해를 걸쳐 곡우 전후에 오는 비가 가장 아름답다. 물론 영양가도 크다.  곡우가 어떤 때인가  冬至(동지)부터 하늘은...
<<    1 .. 391  392  393  394  395  396  397  398  399  400 .. 401    >>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