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액연봉자는 범띠가 많다는 조사’에 대한 斷想(단상)  _  2009.5.7
명리를 배운 제자가 이런 뉴스를 보내왔다.

“고액 연봉자는 범띠가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연봉정보사이트 페이오픈(http://payopen.scout.co.kr)은 최근 8천만∼2억5천만 원의 연봉을 받는 20∼60세의 회원 1천208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범띠가 11.7%( 141명)로 가장 많았다고 7일 밝혔다.

이어 토끼띠 10.4%(126명), 소띠 10.3%(125명), 쥐띠 10.3%(124명), 돼지띠 119 명(9.9%), 개띠 8.4%(102명), 뱀띠 7.4%(89명), 용띠 7.2%(87명), 닭띠 7.1%(86명), 말띠 6.5%(79명), 원숭이띠 6.5%(78명), 양띠 4.3%(52명)의 순이었다.

비중이 가장 큰 범띠와 가장 작은 양띠와는 7.4%포인트의 비교적 큰 차이가 났다. 범띠 해에 태어난 이들 중에서 월별로 6월생이 11.3%(16명)로 가장 많았다.

범띠를 포함해 토끼띠, 소띠, 쥐띠 등은 1월생이 대체로 다수를 차지했다. (서울=연합뉴스)”

좋은 정보를 보내주었기에 생각해본다.

가장 인상 깊은 대목은 범띠 6월, 午(오)월생이 가장 연봉이 높다는 얘기.

범띠는 寅(인)년이고 午월생이라는 것이니 ‘인오술’ 三合(삼합)해서 火局(화국)을 이룬다.

‘불’은 정열을 말한다. 결국 정열을 지닌 사람이 성취가 크다는 얘기가 되기에 인상이 깊다는 것이다.

물론 그렇다고 단정 짓기에는 이르다 하겠다.

더 의미 있는 정보는 사실 차가운 기운의 해에 태어난 사람이 성취가 크다는 것이므로.

약간 확대 해석하면 태어나기는 차가운 기운의 해, 즉 냉철함을 지녔다는 것이고 특히 호랑이 띠를 말하는 寅(인)은 차가운 가운데 陽地(양지)를 지향하는 기운이라는 점. 이에 정열적인 계절인 여름에 태어나면 냉철함과 열정이 조화를 이루어 성취가 큰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다.

이를 떠나 성취란 결국 음양의 조화에서 오는 것을 다시 확인시켜 준다고 하겠다.

아무튼 재미난 뉴스였다.

이전페이지로    목록보기            이 글 담아가기